• 망막 클리닉
  • 비문증

비문증

vitreous floaters

‘날파리증’ 이라고도 불리는 비문증은 눈앞에 벌레나 실 등의 이물질이 떠다니는 듯한 증상입니다. 하나 또는 여러 개가 보일 수 있으며 시선을 바꿀 때마다 보이는 위치도 따라서 함께 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는 일반적으로 노화로 인한 후유리체 박리시 떨어진 부분에 혼탁이 생기고, 눈으로 들어가는 빛의 일부가 가려져 발생합니다.

분류 및 증상

비문증은 노화로 인해 발생하는 생리적 비문증과 병적 비문증으로 구분 할 수 있습니다.
생리적 비문증은 대게 연령 증가에 따른 유리체 변화에 의해 발생합니다. 유리체는 눈 속을 채우는 투명한 젤리 같은 물질로, 나이가 들면서 액체로 변하고 단단하게 붙어있던 부분이 떨어지기도 하는데 이를 후유리체 박리라고 합니다.
병적 비문증은 여러 안질환의 증상으로서 나타나는 비문증입니다. 주로 망막박리, 유리체 출혈, 포도막염, 당뇨병망막병증 등으로 인해 발생합니다.
망막이 박리되면 떨어진 부분의 혼탁으로 인해 눈으로 들어가는 빛의 일부를 가리게 되어서 시야에 무언가 있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진단방법

유리체 부유물이 육안으로도 쉽게 관찰되기에 자가 진단이 가능한 증상이나 육안으로 관찰할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망막박리 및 타 질환의 초기증상으로써 비문증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망막 주변부까지 검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치료방법

타 질환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비문증은 해당 질환을 치료함으로써 호전시킬 수 있으나, 단순히 노화로 인한 비문증은 특별한 치료방안이 없습니다.
하지만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로 비문증이 심하게 체감된다면 유리체 절제술을 시도해 볼 수도 있습니다.
비문증으로 인해 타 질환을 발견한 경우 신속한 치료가 요구됩니다.

  • 망막 열공이 발견되어 레이저광응고술을 시행한 모습

    망막 열공이 발견되어 레이저광응고술을 시행한 모습

더원서울안과는 광각안저카메라를 도입하여 놓치기 쉬운 망막주변부의 이상을 쉽게 찾을 수 있으며
발견 즉시 치료까지 가능하여 안정성의 향상을 도모하였습니다.

병원 진료시간
  • 평일

    오전 08:30 - 오후 05:30
  • 토요일

    오전 08:30 - 오후 01:30
  • 점심시간

    오후 01:00 - 오후 02:00
병원 위치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652 신사스퀘어 8, 9층

지하철 3호선 신사역 6번 출구에서 도보 330m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 5번 출구에서 약 1.3km

전화상담

진료예약

카카오톡

온라인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