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객지원
  • 병원소식

병원소식

notice

실명유발 당뇨합병증 '당뇨망막병증'...정기검진과 조기발견이 중요

페이지 정보

더원서울안과  22-05-27 17:20 

본문


eda4068117759939aba98b6510779ec5_1653639588_702.jpg


당뇨는 그 자체보다 합병증을 유발하여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하는 현대인의 만성 대사성 질환이다.
특히 당뇨로 인해 혈관이 손상될 경우 눈에 나타날 수 있는 합병증인 ‘당뇨망막병증’에 주의해야 한다. 이는 망막 혈관의
이상으로 부종, 출혈 등을 유발하면서 실명을 야기할 수 있는 위험도 높은 질환이다. 당뇨망막병증은 30년 이상 당뇨를
앓아온 환자의 약 90%에게서 나타난다고 알려지며, 15년 전후의 발병률도 60~70%에 육박한다. 심장질환, 고지혈증 등이
있는 경우에도 발병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이에 꾸준한 정기검진을 통해 망막 건강상태를 살펴보고, 실명을 예방하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는 시야가 흐릿하거나 시력이 저하되는 등의 증상에서 시작되므로, 오랜 기간 당뇨를 알아온 중,
노년 환자의 경우 노안이라고 의식을 하기 쉽다. 이 때 제대로 조기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병증이 점점 더 진행돼 실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만약 당뇨를 15년 이상 앓아온 경우라면 현재 별 다른 증상이 없거나, 눈에 대한 불편함이 다소 느껴질
경우 안저 검사를 받아 보아야 한다. 대표적인 증상은 눈 앞에 벌레나 먼지가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는 비문증, 어두운 공간에서
빛이 느껴지는 광시증, 시야 흐림, 야간 시력의 저하, 사물이 비뚤어져 보이는 변시증이 나타난다. 점점 진행이 되며 장기화될수록
황반부종이 나타나 시력이 보다 빠르게 감퇴될 수 있다. 또한 망막에 정상적인 혈액 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아 신생혈관이 생기게
되는데, 이 혈관벽은 매우 약한 특성이 있어 출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이것이 유리체 출혈, 망막앞 출혈, 섬유화 증삭, 견인망막
박리 등과 같은 증상을 동반하며 실명을 유발하게 되는 것이다. 이를 단순히 수면이 부족해 피로하거나, 나이가 들어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여겨서는 안된다. 증상을 느꼈을 때는 당뇨망막병증이 상당히 진행된 단계이므로 수술을 해야 하거나, 치료를 하더라도
이전 시력을 완벽하게 회복하기는 어렵다. 무엇보다 정기적인 검진을 받으면서 시력을 지키고, 초기 단계라면 당뇨치료처럼 혈당
조절로 그 진행 속도를 늦춰볼 수 있다. 0가장 중요한 것은 혈당조절이며 안과적인 치료로는 주사치료, 레이저 치료, 수술 등 진행
단계에 따라서 고려해볼 수가 있다. 더원서울안과 이병로 원장은 “당뇨망막병증은 완치가 어렵지만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서 조기
발견을 해 치료를 한다면 실명을 예방하고 시력 손상을 50~60% 정도 방지할 수 있다"면서 "당뇨 초기증상부터 혈당 관리를 보다
철저히 하면서 안과에 주기적으로 방문을 하여 미리 당뇨 합병증인 망막병증을 예방관리 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도움말: 더원서울안과 이병로 원장>
 




병원 진료시간
  • 평일

    오전 08:30 - 오후 05:30
  • 토요일

    오전 08:30 - 오후 01:30
  • 점심시간

    오후 01:00 - 오후 02:00
병원 위치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652 신사스퀘어 8, 9층

지하철 3호선 신사역 6번 출구에서 도보 330m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 5번 출구에서 약 1.3km

전화상담

진료예약

카카오톡

온라인상담